Tel : 02-2649-1140|카카오톡 : itomatoS2
Search
Close this search box.

언어발달을 촉진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

언어발달을 촉진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

– 소통하고자 하는 동기와 의도 촉진하기

언어발달의 문제는 언제나 자폐아동의 부모에게 가장 큰 이슈이며 가장 큰 장애로 인식되곤 한다. 언어발달의 늦음에는 여러가지 원인이 있기 때문에 단순히 언어치료로만 해결되지 않는 경우가 많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언어발달 촉진을 위해 제공되는 가장 일반적인 해결책은 ‘전문가를 통한 언어치료’ 이다.

그런데 어떻게 언어발달치료에 개입하는가 하는 문제는 이후 아동의 언어발달에 엄청난 영향을 미친다. 언어발달을 연구하고 발달을 지원하는 여러가지 이론이 있지만 통상적으로 적용되는 일반적인 언어발달치료개입은 자폐아동에게 적합하지 않다.

아이들은 보고 듣고 경험한 것을 토대로 결정하고 행동한다. 말도 마찬가지이다. 말이 어디서 갑자기 뚝 떨어지듯이 나오는 것이 아니다. 수개월 동안 보고 듣고 경험하고 반응된 피드백에 의해 소리를 만들고 제스처를 하면서 소위 ‘말’ 이라는 것을 하게 되는 것이다. 이 것은 가장 자연스러운 언어의 발달 과정이며 자폐아동이라 해서 다르지 않다. 이 자연스럽고 쉬운 것이 나타나주지 않는다고 해서 아동을 학습으로 내모는 것이 일반적인 언어치료 방법이다. 이는 학대와 크게 다르지 않다는 것이 나의 생각이다.
우리가 학습으로 영어라는 언어를 배웠을 때를 떠올려보자. 중학교, 고등학교, 대학교를 거치며 수년간 공부를 해도 정작 외국인을 만나면 말한마디 하는 것이 어렵다. 그런데 우리는 어린 아동에게 그것도 발달과정에서 어려움을 가지고 있는 어린 아동에게 언어를 배우라고 내몰고 있는 것이다.

언어발달을 위한 개입은 가장 자연스럽고 가장 아동에게 편안한 방법으로 진행되어야 한다.
모든 인간은 사회적 상호작용을 하고자 하는 욕구를 가지고 있으며 태어나면서 이 것을 울음이나 몸짓, 표정, 소리내기 등으로 표현한다. 그리고 이 표현들이 상대방에게 의도적으로 인식되고 또 적절히 반영되었을 때 표현자에게는 의미 있는 전언어적 표현으로 인식된다. 의미 있는 전언어적 표현은 더욱 강화된 상호작용을 기반으로 소리모방으로 연결되고 결국 이것이 언어의 출현으로 실현되는 것이다. 이 발달이론은 L Bloom, E Tinker 의 연구 논문 2001에 근거한다.
즉 언어가 출현되기 위해서는 일차적으로 표현하고자 하는 동기와 욕구가 있어야 하며 이것을 드러낼 수 있도록 하는 환경이 조성되어야 가능한 것이다. 아동에게 표현을 드러낼 수 있는 환경이란 어떤 의미일까? 한마디로 가장 편안하고 안정되고 누군가와 믿을 만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을 때 일 것이다. 자폐스펙트럼상의 아동들은 이러한 동기와 욕구가 있어도 겉으로 표현하기 어려워한다. 게다가 감각처리의 어려움 때문에 조절상태를 유지하기도 어렵다. 그런데 이런 기초적인 것을 무시한 채 만일 누군가에게 “말해”, “말해“ 라고 지속적으로 강요되거나 요구된다면 아이들은 말을 하고 싶을까?

굳이 자폐 아동이 아니더라도 의사를 표현하고 싶지만 하기 어려운 상황은 어떤 상황일까?
주변이 소음으로 시끄러울 때, 생각을 정리하기 어려울 때, 배고 고플 때, 매우 피곤하거나 기력이 떨어지고 의욕이 상실 될 때, 무언가 다른 일에 집중하고 있을 때, 잘 모를 때, 짜증날 때, … 이외에도 100가지의 예를 들 수도 있을 것이다.
우리 아이가 언어를 하루라도 빨리 표현하기를 원한다면, 언어치료실로 달려가는 것 만이 답은 아니다. 먼저 가장 편안하고 신뢰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주고 애착으로 충만한 관계속에서 아이가 표현하고자 하는 욕구와 동기를 갖도록 해야 한다.

뉴스레터 가입하기

뉴스레터에 가입하시면 빠른소식 및 관련정보 를 접하실 수 있으며 
매월 추첨을통해 모바일 상품권을 드립니다.